관리 메뉴

김정훈닷컴

그대 오늘밤 잠들지 못하리 본문

동영상 UCC/스크랩

그대 오늘밤 잠들지 못하리

김정훈™ 2006.06.24 05:00
내일 새벽 4시 스위스와 16강 결정전
/ 발행일 : 2006.06.23 / 종합 A1 면 (출처: 조선일보)

벼랑 끝 승부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오전 4시(한국시각) 독일 하노버 월드컵경기장에서 ‘알프스의 전사’ 스위스와 G조 최종전을 벌인다. 1승1무를 기록한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반드시 넘어서야 할 고비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왜 이겨야 하는가. 선수들은 말한다. 또 한 번의 ‘4강 신화’ 창조를 위해,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서라고. 그게 전부는 아니다. 선수들이 밝힌 ‘내가 승리해야 하는 진짜 이유’를 모았다.

▲이운재 “아내의 격려에 눈물이…”

아내는 저의 힘입니다. 매일 두세 차례 전화 통화를 하면서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받습니다. 결혼 기념일도 제때 챙겨주지 못하는 20점짜리 남편이 ‘어떤 선물을 받고 싶냐’고 물었더니 아내란 사람, 딱 두 가지라고 합니다. 16강 진출, 그리고 다치지 않고 몸 건강히 돌아오는 것.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선물을 준비해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박지성 “해외의 비아냥 한방에 날릴 것”

네덜란드와 잉글랜드에서 2002년 성적이 홈 그라운드의 이점, 편파적인 판정, 그도 아니면 운 때문이 아니냐는 비아냥을 수도 없이 들었습니다. 꾹 참았습니다. 그들에게 구구한 설명은 통하지도 않았고 그럴 필요도 없었습니다. 4년 전 결과를 또 걸고 넘어질 때 ‘넌 독일 월드컵도 안 봤냐’며 통쾌하게 한 방 먹여줄 그 순간을 상상합니다.

▲이영표 “영광의 기회를… 간절히 기도”

힘과 능력을 주시는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는 걸 믿기에 저는 늘 든든합니다. 2002년 ‘4강 신화’도 하나님의 역사(役事) 아닙니까. 제가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하나님께 또 한 번 영광을 돌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십시오.’ 요즘 간절히 드리는 기도 제목입니다.


▲안정환 “딸과의 약속, 끝을 봐야죠”

엄마를 쏙 빼닮은 딸 리원이에게 약속했습니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오겠다고. 그 약속, 지금 절반쯤은 지킨 것 같습니다. 스위스전에서 끝을 봐야죠. 지금까지 월드컵에서만 3골을 넣었습니다. 쑥스럽지만 역대 한국 선수 중 최고 아닙니까. 골 욕심 없는 선수는 선수도 아닙니다.

▲최진철 “마지막 무대에서 최선”

‘아빠, 진짜 월드컵에 또 나가는 거야?’ 대표팀 선발 소식을 듣고 펄펄 뛰며 좋아하던 아들 완길이가 보고 싶습니다. 컨디션?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대표팀 선수로 뛰는 마지막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는 아빠의 모습을 녀석에게 보여줄 겁니다. 자랑스러운 아빠, 멋진 아빠가 될 겁니다.

▲이천수 “16강 간 뒤 멋지게 청혼”

스페인에서 돌아올 때 정말 스타일 많이 구겼어요. 안 좋은 생각이 자꾸 떠올라 머리가 복잡해 죽을 지경이었죠. ‘인간 이천수, 이렇게 끝날 순 없지 않냐.’ 이번 대회는 빅 리그 스카우트들에게 천수의 진짜 가치를 보여줄 절호의 찬스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람 있다는 거 아시죠? 16강에 나간 뒤 멋지게 프러포즈하겠다는 ‘싸나이의 약속’도 지킬 겁니다.

▲설기현 “프리미어리그 진출할 것”

지난 시간을 돌아보면 그 어느 순간에도 목표를 이루겠다는 의지가 허물어진 적은 없었습니다. 벨기에로 떠나면서 꼭 이루겠다고 다짐했던 프리미어리그 진출의 꿈, 이번 월드컵이 끝난 뒤 이룰 수 있을까요. 2002년보다 몇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세계 축구팬에게 ‘설(SE OL)’의 이미지를 확실히 새겨놓겠습니다.

▲이호 “내게도 해외진출 기회가…”

제 나이 이제 스물 한 살. ‘해외 진출’이란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가슴 한 구석이 뻐근해져요. 브라질 유소년팀에서 뛸 때 막연히 상상했던 그 말이 요즘 신문 방송에 제 이름을 걸고 나오더라고요. 얼떨떨하지만 솔직히 기분은 째집니다. ‘월드컵은 네 인생을 바꿀 수 있는 무대’라는 선배들의 말이 무슨 뜻인지 알 것 같아요.

(하노버=채성진기자)
오늘(2006년 6월 23일,금) 조선일보 신문 1면에 위의 기사가 보도되었습니다.
어떤분의 소개로 기사를 접하게 되었는데요,

다음날 새벽에 있을 태극전사들의 스위스전 경기를 앞두고 게제된 기사로
우리나라 대표팀 선수들의 심경을 읽어볼 수 있는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특히, 이영표 선수의 글이 마음에 와닿아 적어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0 Comments
댓글쓰기 폼